코우사카 요시노

캐릭터[편집]

이미지
캐릭터
코우사카 요시노
高坂 佳乃 (こうさか よしの)Yoshino Kousaka
등장작품
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 리가 없어
CV
와타나베 아케노
신분
주부
거주지
일본 치바현[1]
가족관계
남편 다이스케, 아들 쿄스케, 딸 키리노
국내판 프로필
코우사카 요시노
등장작품
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 리가 없어

코우사카 요시노(高坂 佳乃)는 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 리가 없어의 주인공 코우사카 쿄스케, 코우사카 키리노 남매의 어머니이다. 집안일을 하는 평범한 주부.

아들의 프라이버시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 건지, 쿄스케의 야한 책은 모두 엄마 요시노가 체크하고 있다. (하지만 묵인해 주었다고 한다.)[2] 반면 키리노의 엄청난 오타쿠 컬렉션에 대해서는 모르고 있던 것을 보아, 키리노에게는 그렇게까지 간섭하지 않는 것 같다.

또, 키리노의 취미가 아버지에게 발각됐을 때,

설마… 네 영향은 아니겠지?

…라고 말하는 등 쿄스케에게 무심하게 키리노와 차별하는 듯한 말을 하기도 한다. 요시노의 의도가 무엇이었는지는 차치하고, 그러한 태도가 쿄스케로 하여금 키리노에 대한 컴플렉스를 안게 된 요인 중 하나일 것이라 추측할 수 있다.

쿄스케가 이후에 쿠로네코나 다른 여자아이들과 친해진 이후로 아들의 여자 관계에도 경계심을 강화하고 있는 듯하다. 아무래도 쿄스케가 여러 여자에게 손대고 있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라서, [라이트 노벨 7권, 애니메이션 2기 6화 네타] 키리노가 미카가미를 데려와서 쿄스케와 옥신각신하고 있을 때도 '마침내 동생한테까지 손을 댔다'고 생각해서 쿄스케를 혼찌검내기도 했다.

기타[편집]

자주 카레를 만드는 편이다. 쿄스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있지만, 남편에게 처음으로 칭찬받은 요리가 카레였다는 이유가 숨겨져 있다.

주석[편집]

  1. <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 리가 없어>는 일본 치바현을 배경으로 일어나는 작품으로, 작중에서 실제 모습을 반영한 풍경이 빈번하게 등장한다. 또, 실제 치바현과 콜라보레이션을 여러 차례 시행하기도 했다.
  2. 애니메이션 1기 2화 중에서.